• Home
  • About us
  • Log-In
  • Join Us
  • Sitemap
  • Recruit
제품/실험 Q&A
실험기법
자료신청
클레임 접수
기기 A/S 접수
클레임 진행조회
 제품안내  식품안전검사   2020 고마 식품안전 뉴스

[고마식품안전뉴스 2020년 Vol.10] GMO 표시제

<‘GMO 완전표시제’ 시행 급물살 탔다>

고마 식품안전검사 서포터
제품 문의하기
인쇄하기

  [고마식품안전뉴스 2020년 Vol.10] GMO 표시제  
                     
  <‘GMO 완전표시제’ 시행 급물살 탔다>
 
   
   
   
                     
  <‘GMO 완전표시제’ 시행 급물살 탔다>

GMO표시제 개선 사회적협의회 새롭게 구성하고 최근 첫 회의

최종제품엔 남아 있지 않아도 GMO 원료 사용 땐 표시 골자
‘원료기반’ 염두로 협상 고무적 GMO 완전표시제와 맥 같이해

2개월 논의 뒤 3월 방안 마련

식품업계와 시민사회단체 간 입장 차로 중단됐던 GMO표시제도 개선 논의가 재개되면서, GMO 완전표시제 시행에 한 걸음 더 다가설지 관심이 쏠린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GMO표시제도 개선 사회적협의회(이하 사회적협의회)를 새롭게 구성하고 지난 1월 30일 첫 회의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주도로 사회적협의회가 구성된 만큼 시민사회는 GMO표시제도 개선이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식약처가 논의사항을 좀 더 구체화해 처음부터 원료기반의 GMO표시제를 염두에 두고 협상 테이블을 마련했다는 점이 고무적이라는 평가다. 원료기반의 GMO표시제도는 최종제품의 GMO 단백질 혹은  DNA 검출 여부와 관계없이 유전자변형원료를 사용해 만든 제품은 모두 GMO표시를 하는 것으로 GMO 완전표시제와 맥을 같이 한다.
 
  관련뉴스 바로가기  
                     
 

식약처, 빠른 시일 내 GMO 표시 강화 위한 결론 낼 예정

‘GMO 표시제도 개선 사회적협의회’ 유야무야 5개월만에
‘GMO 표시 강화 위한 실무협의회’ 구성
[식품저널] GMO 표시제도를 개선하기 위해 마련됐던 ‘GMO 표시제도 개선 사회적협의회’가 지난 해 9월 시민사회단체의 참여 중단 선언으로 유야무야 된 이후 5개월 만에 GMO 표시를 강화하기 위한 논의가 다시 시작됐다.

‘GMO 표시제도 개선 사회적협의회’는 2018년 12월 구성돼 10여 차례에 걸쳐 개선방안을 논의했지만 이견이 좁혀지지 않자 시민사회단체가 지난해 9월 참여 중단을 선언했다. 그러나 올 들어 다시 식품의약품안전처 주관으로 ‘GMO 표시 강화를 위한 실무협의회’ 구성, GMO 표시 강화를 위한 논의를 재개했다. 
 
  관련뉴스 바로가기